'Diary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08.11.08 금요일 밤의 강남역! (1)

금요일 밤의 강남역!

Diary 2008.11.08 04:47 |

행동느린 식인종이 한국에 와서 제일 먹이 구하기 쉬운 곳을 골라달라 한다면.. 
나는 망설이지 않고 이곳을 추천해줄테닷 ㅠ_ㅜ
항상 사람들로 바글바글한 이 곳에서 금요일 밤은 완전 최악이다!!!!

오늘 밥상이 휴일인 관계로 전원이 안켜지는 캐논이 서비스센터에 맡기고 지인께 부탁받은 라멘집 시장조사도 할 겸 유명하다는 라멘집 "하카타야"를 갔다.
지식인과 식도락 동호회 등등을 열심히 탐색해서 강남역에서 제일 맛난다는 그 집을 찾아내 들어갔다. (정말 설명하기 애매한 곳에 있었음 ㅡ,.ㅡ)
밥상이 이미 "하코야"에 데인 뒤였기에 여긴 정말 맛난 곳이라고 달래고 달래서 간 그 곳!
하지만.. 역시 라멘은 내 입맛에는 안맞는 듯..
도쿄 갔을 때 숙주와 죽순이 가득한 아이를 골라서 비위를 시험당했었는데..
이곳의 대표음식인 돈코츠라멘.. 돼지뼈를 30시간 이상 고은 국물은.. 그 시간 만큼이나 참 부담스런 맛이었음 ㅠ_ㅜ
나는 그나마 辛돈코츠라멘을 먹어서 그나마 참을만 했는데 밥상은 니글거린다고 반도 먹지 못하였다.
그래도 미니 차슈덮밥은 먹을만 했음 간장에 볶은 돼지고기를 밥에 비벼먹는 맛 입니다!!

그담에 모로코카페인 "리틀마라케쉬"에 갔다 -_-
밥상이 너무나 좋아하던 장소로.. 간만에 가는거라 완전 기대하면서 즐겁게 랄라라 갔지만..
칵테일 홀짝 대면서 얘기 좀 할라했더니.. 옆 테이블 언니들 너무 시끄러워주신다.. ㅠ_ㅜ
"난 잘생긴 남자 싫어해" 이러면서 고래고래 소리 지르시던데.. 
언니.. 슬쩍보니 잘생긴 남자도 언니 싫어할 것 같아요.. 잘생긴 남자들이 싫어라해서 같이 싫어하기로 한건가요!!
열심히 서빙하던 훈훈한 오라버님이 홈피가서 확인해보니 점장님이시군요!!
예쁜 연못은 초가 녹아서 줄줄 흐르고.. 물고기들은 다 죽었는지 보이질 않았지만.. 인테리어는 너무 내 타입!!
하지만.. 이런 사치스러운 즐거움은 아주 가끔씩만 누려줘야지..

캐논이가 병원 간 관계로.. 사진도 없이 허전한 일기를 마침 -_ㅠ
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제이슨소울 2008.11.10 13:51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    잘생긴 남자도 언니는 싫어할 것 같아요 에서 완전 대폭소 했어요 ㅋㅋ

    솔직히, 가끔 그런 생각들때 있는데 괜히 말꺼내면
    요즘 세상은 인권위 얘기나올까봐 참고 살았는데 말입니다 ㅋㅋㅋㅋ

티스토리 툴바